국민건강보험공단 배포기사 의혹

관리자 | 입력 : 2017/10/07 [20:22]

 요양보호사는 사회적 효를 실천하는 ‘효나누미’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요양보호사 ‘효나누미’로 이미지 및 명칭 개선
 
 
일등방송 강창우 기자 기사입력  2017/09/28 [07:29] ⓒ 일등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래내용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측에서 배포한 듯 2017. 9. 28. 자 일등방송, 뉴스깜, KNS뉴스통신, 전북도민일보 등에서 매체와 기자는 다른데, 관련 그림사진과 내용은 물론, 토씨까지 똑 같다. 


【일등방송=강창우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5년 요양보호사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과 요양보호사의 직업윤리 고취를 위하여 전 국민 대상 공모를 거쳐 요양보호사 명칭을 ‘효나누미’로 정했다.
 
‘효나누미’는 요양보호사의 친근하고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표현하고 요양보호사에 대한 긍정적이고 비전 있는 사회적 인식을 확대하기 위하여 공단에서 선정한 별칭이다.
 
2008년 시행된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는 어르신의 인간다운 삶과 가족을 지켜주는 소중한 버팀목이 되었고 제도의 주축인 ‘효나누미’(요양보호사)는 현장의 서비스 수준을 결정하는 중요한 전문 인력이 되었다.
 
전문교육을 받은 ‘효나누미’(요양보호사)는 수급자 어르신에게 신체활동, 인지활동, 가사활동과 같은 일상생활을 지원하며 말벗, 의사소통과 같은 정서적 지원을 통해 핵가족화와 독거노인 증가로 발생하는 노인의 정서적 고립과 우울증 예방에 도움을 주고 있다.
 

치매에 대한 국가의 책임이 강조되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사회적 효를 실천하는 중심기관이 되어 누구나 안심하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며, 서비스 제공의 중심에 있는 요양보호사의 ‘효나누미’ 역할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