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파리바게뜨 불법, 직접고용하라

관리자 | 입력 : 2017/09/23 [07:54]

노동부가 파리바게뜨에 대해 불법파견한 제빵기사 등 5378명을 직접 고용하고, 체불된 임금 총 110억 상당을 지급하라고 지시했다.

노동부는 21일 오후 3시 보도자료를 통해 파리바게뜨 본사, 협력업체, 가맹점 등 전국 68개소에 대한 근로감독 결과를 발표 한 바,

ad

"파리바게뜨가 가맹점 근무 제빵기사를 불법파견으로 사용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5378명을 직접 고용하도록 시정지시하고, 미이행 시 사법처리 및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노동부는 불법파견 외에도 "연장근로수당 등 체불임금 총 110억 1700원 체불된 임금을 "조속히 지급하도록 시정지시하고, 미이행 시 바로 사법처리한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실질적인 사용사업주는 파리바게"라고 발표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지금이라도 SPC와 파리바게뜨 본사는 불법적 인력운영과 노동관계법 위반에 대해 사과하고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라"고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즉각 "전원 직접고용하고 노조활동 보장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은 노동부의 발표에 대해 논평을 내고 ▲불법행위에 대한 사과 ▲직접고용 ▲미지급 수당 이행 ▲노조활동 방해 등 부당노동행위 즉각 중단 ▲노조와의 성실한 교섭 등을 요구했다.

또한 원청회사-원청과 갑을관계인 가맹점주, 원청회사의 퇴직 임직원들이 운영하는 협력업체-불법파견 제빵기사라는 "복잡하고 비정상적 고용구조가 프랜차이즈 업계의 일반적 형태라고 추정"하면서, "프랜차이즈 업계 전체에 대한 불법고용 관계에 대한 실태조사가 시급해졌다"고 주장했다.

정형우 근로기준정책관은 "프랜차이즈 산업이라는 이유만으로 노동관계법의 사각지대가 되어선 안된다"고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보호가 취약한 업종에 대해 선제적 감독을 실시함으로써 취약 노동계층에 대한 보호를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파리바게뜨 측은 당혹감을 표하며, 행정심판 등 법적 대응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자격증반납하겠다는 요양보호사들
1/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