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체불임금 등 노동청 집단 진정

박미자 | 입력 : 2018/04/17 [07:57]

최근 민주노총소속 요양서비스노조가 대한민국요양보호사노동조합의 이길원위원장이 체불임금 등 피해자 요양보호사를 위해 노동부 의정부지청, 성남지청 등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직접 조사에 나서는 가운데, 민주노총소속의 요양보호사 최대 노조인 서비스노조가 공개신청의 민원성 체불임금집단진정에 나섰습니다.

 

이에 대하여 이길원위원장은 "이제까지 노동계에 없었던 공개신청의 집단진정이라는 새 기록을 세워 고무적이지만, 처벌을 목적으로하는 고소(고발)가 아닌 진정이라는 점에서 아쉽다"라고 말하면서, "요양시설이 하청사업주이다 보니 양심적인 업주 보다 비양심적인 업주가 이익을 보는 구조이기 때문에 돈 몇 푼을 찾는 것은 이 구조적 악을 개선하지 못한다" 못을 박았다.

 

최저임금 하청노동자에 불과한 요양보호사의 임금착취는 구조적인 범죄 행위인 만큼 일벌백계해야한다며, 대한민국요양보호사노동조합이길원위원장은 "요양보호사의 권리를 찾기까지 일벌백계 이길원의 고발은 계속된다"며 "민주노총의 지원을 받는 집단진정이 큰 성과를 얻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