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16명 살린 요양보호사, "할 일 했을 뿐!"

관리자 | 입력 : 2018/01/29 [08:23]

 지난 26일 밀양 세종병원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현장에서 치매 환자들을 침착하게 대피시킨 50대 요양보호사의 활약이 뒤늦게 알려졌다. 38명이 숨지고, 151명이 다치는 대형 참사였지만 이런 침착한 대처 덕분에 더 큰 피해는 막을 수 있었다.

세종병원 6층 병실에서 환자 16명의 아침 식사를 돕던 요양보호사 이 모씨(58)는 화재 경보를 듣고 자신이 돌보던 치매환자 16명을 모두 대피시켰다. 이씨는 일부 언론과 인터뷰하면서 "우선 환자들에게 수건을 나눠주고 코와 입을 막으라고 고함쳤다"며 "마음이 급해 수건에 물을 묻힐 생각도 못 했다"고 말했다.

 

그는 치매 증상이 있는 고령 환자 모두를 홀로 대피시키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하고 환자들을 안정시키며 아들에게 전화를 걸어 병원 6층에 갇혀 있다고 말한 뒤 소방대원의 구조를 요청했다.

세종병원에서 요양보호사 일을 시작해 올해로 10년째 일하고 있는 이씨는 "평소 화재 대피 훈련을 받았는데도 머릿속이 하얘졌다"면서 "조금씩 검은 연기가 병실로 들어오자 마음이 더 급해졌다"고 했다.

 

소방대원들이 도착하자 이씨는 거동이 불편한 환자를 휠체어에 태우는 등 신속하게 환자를 대피시킬 수 있도록 도왔다. 또 연기가 가득 찬 병실을 여러 번 드나들며 마지막 환자를 대피시킨 뒤에야 건물 밖으로 나왔다.

그는 "2014년 많은 환자가 숨진 장성 요양병원 화재 사건을 보면서 평소 불이 나면 요양보호사로서 환자를 꼭 지켜야 한다고 생각해왔다"면서 "소방대원이 환자를 구조했고, 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현재 부산 북구 베스티안병원에서 구조된 환자 6명과 함께 치료를 받고 있다.

광고